Category Archives: Korean/한국어

Former Ms. International (Japan) Supports Plight Of Comfort Women

Perhaps one of the most difficult topics for anyone in Korea (or Japan) is the issue of the 위안부 (commonly referred to as ‘comfort women’ in the West; the Korean word translates roughly into Pleasure Division) and now former Miss International Ikumi Yoshimatsu of Japan is speaking out and saying that she believes that the infamous ‘Comfort Women’ were, in fact, victimized and deserve apology.

I could find no coverage of this in English so below is the original Korean and the translation:

2012년 미스 인터내셔널 우승자인 일본인 요시마쓰 이쿠미(吉松育美·26)가 미국 라디오 방송프로그램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소신발언’을 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하지만 요시마쓰는 이 때문에 자국의 우익 네티즌들에게 뭇매를 맞았다.

The 2012 Ms. International winner, Ikumi Yoshimatsu, has revealed on an American radio broadcast her opinion on the issue of comfort women. She is also taking a beating from right wing ‘netizens.’

9일 일본 인터넷 뉴스사이트인 ‘제이 캐스트(J-CAST)’에 따르면 요시마쓰는 지난달 29일 CBS 라디오 방송의 대담 프로그램에 나와 “일본인 우익들 사이에서 ‘위안부는 매춘부이기 때문에 사과할 필요가 없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지만 생존 위안부의 증언을 들어보면 그렇지 않다는 의견도 있다”며 “일본인으로서 이런 발언(위안부에 대해 사과할 필요가 없다는 발언)은 부끄럽다”고 말했다.

On the 9th\ Japanese internet news site ‘J-Cast’ reported that Yoshimatsu appeared on CBS radio last month on the 29th and said the “Japanese right wing says that the Comfort Women were [hired] prostitutes so there is no reason to apologize’ however she feels that after hearing the testimony of Comfort Women survivors that this was not the case and that “she is embarrassed by the statement [that there needs to be no apology towards comfort women].”

영어로 대담한 그는 또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사과가 ‘문제’로 여겨지는 데 대해서도 분노를 느낀다”고 덧붙였다.

She also said in English that “considering the apology to the victimized comfort women as a ‘problem'” makes her “feel great anger.”

그러나 요시마쓰의 발언이 일본어로 번역돼 일본 네티즌들에게 알려지자 그에 대한 반발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고.

After the interview the content was eventually translated into Japanese and is causing quite a stir among internet users.

이에 요시마쓰는 지난 6일 페이스북에 “공부가 부족하고 영어 인터뷰에서 언어 능력 부족 문제도 있어 여러분에게 큰 혼란과 오해를 불러 일으킨 데 대해 사과한다”는 글을 올렸다.그러면서 그는 “위안부 여성들의 삶,그런 상황에 놓일 수밖에 없었던 여성들이 있었다는 데 대해 슬픔을 느끼고 있다”고 해 소신을 완전히 꺾지는 않았다.

Yoshimatsu expressed on her facebook page on the 6th that “due to my lack of study there were issues with her English ability which may have created some confusion and misunderstandings for which I apologize.” She also want on to say that, while there’s that, “as the women of the comfort divisions were put into such a position without any recourse she feels a great sadness.”

서울 신문

For those who might be unfamiliar with situation, in the end she recanted to what amounts to the general position of any right wing Japanese: that perhaps there were issues of women being sold against their will or resorting to it out of some great poverty, which is regrettable, but there is really no need for an apology simply because they were functionaries within a contracted service.

It is said in debates throughout the internet that there is evidence that the comfort women were recruited specifically for the task. The wikipedia also notes that a surprising amount of the Japanese comfort women were even Japanese and offers up recruitment posters used in the process in various languages. There is even the suggestion that the Comfort Division started essentially in an effort to curb the amount of rapes that were happening

I am unsure about specific evidence of women being forcibly enlisted into it. I did hear a story from a Korean woman that she was sold into it against her will by her father, and this was the most dramatic account that I have heard.

Regardless, it was an incredibly ‘dark time’ in history but, with that said, it is also a time when the average woman in Asia (and in many other places) had few rights or recourses if they were from an impoverished background. Prostitution was simply a reality — and it remains a grave reality for millions. We now come to the idea of whether or not this was particularly grosser, particularly graver, particularly worse than any of the other things happening around that period and the question of how forced were they.

There are even accusations (denied by the US) that comfort women were set up for Soldiers that arrived in 1945 (accusations, and denials).

The first link of the two, on the second page, provides a good quotation which perhaps best reflects the US knowledge of the comfort women at that time:

A Dec. 6, 1945, memorandum from Lt. Col. Hugh McDonald, a senior officer with the Public Health and Welfare Division of the occupation’s General Headquarters, shows U.S. occupation forces were aware the Japanese comfort women were often coerced.

“The girl is impressed into contracting by the desperate financial straits of her parents and their urging, occasionally supplemented by her willingness to make such a sacrifice to help her family,” he wrote. “It is the belief of our informants, however, that in urban districts the practice of enslaving girls, while much less prevalent than in the past, still exists.”

It appears that there might have been some circumstances of actual enslavement…  But I am unsure of the evidence, and considering the sheer desperation of most people at that time, well, we are talking about a sour situation for everyone.

Long story short: it was probably terrible for all the women involved, but they also probably did not have such a bright future otherwise elsewhere. It is a lose-lose situation.

Is it insulting to say that? I am unsure. Perhaps it is just stressing the plight of women in general of that time period and the desperation of poverty. Perhaps enough time has been spent lamenting very specific crimes but little time is spent in consideration of the day-to-day horror that was afforded by war time women of Asia (and beyond) in WWII. And, perhaps, the most difficult reality for us to accept is the one in which humans are so willing to subject their fellow beings to horrific lifestyles for a bit of profit, and how through ignorance some even accepted such a pittance of a life out of the notion of helping their family.

I do not like dwelling on these topics because it shows the grave darkness that lurks within human society; and as we are human just like them, part of this darkness lurks inside ourselves.

하시모토 ‘한국군도 베트남에서 성매매’

내가 처음으로 영어 계시판에서 이 사건에 대해 들었다. 그 때도 하시모토가 이렇게 말하고 있는 지를 이해할 수 없었고 얼마나 바보스럽다. 미국인과 다른 서양인들도 이 것을 읽었을 때 “쇼킹”이라고 했다.

이런 미친 말을 계속하는 하시모토가 지금 다른 전쟁의 공포적인 사건을 지적하고 있다:

연일 위안부와 관련한 망언을 쏟아내고 있는 하시모토 도루 일본 유신회 공동대표가 자신의 발언을 희석하기 위해 베트남전에 참전한 한국군까지 끌어들였습니다.

일본 언론에 따르면 하시모토 대표는 어젯밤 유신회 행사에 참석한 자리에서 “전쟁터의 성문제로 여성을 이용했던 일본도 나빴다”고 전제한 뒤 “2차 대전 이후 베트남전에서 한국군이든 모두가 전쟁터의 성문제로 여성을 이용하지 않았냐”고 반문했습니다.

하시모토 대표는 또 ‘위안부가 당시에 필요했다’는 자신의 망언을 철회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한 뒤 “일본인이 의식을 갖게 되었기 때문에, 좋은 방향으로 가면 된다”며 “한일 관계가 더욱더 성숙해지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고은상 gotostorm@mbc.co.kr  )

MBC뉴스

물론 모든 전쟁에는 잔혹한 사건이 일어난다. 그렇지만 여기서 문제점은일본의 역사적 보기에는 한국은 식민지 이여서 서로 전투하는 것이 아니였다. “평화롭다”고 생각하는 일본인이 많아서 어떻게 계속 한국의 여성을 위안부로 시킬 수 있나? 모순적인 일이라고 생각한다.

또 한, 영어 속담이 있는데 “악이 두 개 있어도 선이 되는 것이 아니다.” (인터넷에서 다른 번역이 보일 수 있는데 사실은 이번에는 이렇게 번역하면 제일 좋다. 나의 한국어가 완벽하지 않아서 죄송한다!).  

그리고 우리가 다른 군대와 일본군의 차이점을 알아야한다. 베트남에서 미군, 한국군, 호주군등등 성매매 문제가 개인적인 것이였다. 개별적인 군인이 창녀촌에 갔으니까 이런 일이 있었다. 일본군은 공식적으로 여성의 위엄성을 위반했고 성매매 직원으로 시켜서 얼마나 다른 일이 이잖나? 또 한, 일본군 사령관이 위안부가 만들어서 공식적으로 이 행동을 인정해서 지속적으로 찬성하는 것이다.

이 두 사건이 매우 다르고 이렇게 사건을 희석하는 것이 이치에 맞지 않다.

가짜 조계종 포교당 발견

서양에는 많은 사람들이 항상 기독교 교회나 카톨릭 전당을 비판하지만 불교 사기꾼이 없어서 처음 봤을 때 좀 놀랐다. 이 것은 불교를 비판하는 것이 아니라 단지 저희 놀라움을 표현한다!:

佛心 이용해 노인 쌈짓돈 턴 일당

노인들을 법당으로 유인해 불교의식을 해준다며 가짜 건강보조식품 등을 팔아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23일 조계종 포교원을 사칭해 노인들에게 접근한 뒤 가짜 건강식품을 팔아 수천만원을 챙긴 혐의(약사법 위반 등)로 포교회장 강모(60)씨와 신도회장 정모(57)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 종업원 박모(59·여)씨 등 3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강씨 등은 지난달 5일부터 최근까지 은평구에 ‘심불사 포교원, 대한불교 조계종’이라는 이름으로 법당을 차려놓고 노인들에게 신도 가입이나 가짜 건강식품 제공, 불교의식을 해주는 대가로 80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들은 불교를 믿는 노인들에게 화장지나 김, 계란 등을 주며 법당으로 유인해 1만원씩 받고 신도증을 만들어 준 뒤, 불교의식을 해준다며 수십만원을 받아챙겼다. 또 죽은 사람의 영혼을 달래주는 의식인 천도재에 70만원, 죽은 태아의 영혼을 달래주는 태아령에는 10만원, 소원성취를 기원하며 불상을 구입해 사찰에 봉안하는 ‘호신불’에는 120만∼300만원씩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불교의식을 신청하지 않는 노인들에게는 선물로 지급해온 건강보조식품과 보석매트 등을 중풍이나 치매 등 질병 치료에 효과가 있다며 허위과대광고를 해 3만∼70만원에 팔기도 했다.

세계일보

종교를 이렇게 이용하는 것은 얼마나 덜업다. 이 돌팔이 가목으로 보내면 좋겠다.

국회원의 재산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

우리 모두 아시다시피 국회원의 재산이 물론 늘어난다:

국회의원 10명중 7명은 지난해 경제 불황 속에서도 재산이 늘어났습니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2012년 국회의원 재산변동 신고내역에 따르면 전체 의원 296명 가운데 71.6%인 212명의 재산이 늘었습니다.

MBC뉴스

사회 규칙을 잘 알면 그 규칙을 오용할 수 있잖아요? 온라인게임처럼 이다. 어떤 사람들은 규칙을 잘 아니까 악오나 해킹같은 것을 하고 계속 이기는다.

경제가똑같다.

어려운 경제에 관한 규정들은 왜 있을까? 우리가 더 공정하게 경제하기위한 일이냐? 물론 그 것이 아니다. 부자들이 계속 부자로 살기 위한 것이다.

미국에도 영업하기 위해 규칙이 많다. 이유는 소-중기업들이 시작하기 매우 힘들고 이익을 얻기 위해 힘들다. 대기업만 경쟁할 수 있는 시장이 만들기 위해 규직을 세운다. 이 것도 ‘순수한 자본주의’ 아니고 단지 부자들 위한 법이고 자기 자신의 힘과 영향을 보존하기 위한 법들이다.

멸종위기 흰 소 ‘체세포 복제’

내가 보통 과도한 과학적인 것을 싫다. 이유는 단지 나에게 인명 존엄성에 믿고 있다. 그렇지만 이런 이용법은 좋다:

【 앵커멘트 】 멸종 위기의 흰 소를 체세포 복제를 통해 복원해 내는 데 성공했습니다.

멸종위기에 빠진 다른 가축들도 되살리는 길이 열렸습니다.

김태욱 기자입니다.

【 기자 】 누런 황소들 사이로 갓 태어난 흰 소들이 한가롭게 풀을 뜯고 있습니다.

어른 소들과 겉모습은 다르지만 같은 핏줄을 지닌 한 식구입니다.

국립축산과학원이 체세포 복제에 성공하면서 멸종위기에 빠진 흰 소를 복원해 내는 데 성공했습니

매일경제

멸종 위기에 빠진 동물을살려주기위해이용하기가 좋다. 그렇지만 인명의 종엄성을 위반하는 경우가 당연하지 좋지 않다.

유명한 연예인 되기 전에…

아직 유명 못하지만 벌써 성폭행 혐의로 유명해집니다…

시후야, 축하해요:

연예인 지망 20대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박시후가 자신을 피해자라고 주장한 연예인 지망생 A씨를 무고 등의 혐의로 맞고소했다.

4일 경찰 등에 따르면 박시후의 변호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푸르메 측은 이날 오후 서울 서부경찰서에 박시후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한 A씨, 그의 지인 B씨, 박시후의 전 소속사 대표 C씨 등 3명을 무고 및 공갈미수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했다.

머니투데이

제가 연예인 세계에 관심이 대부분 없지만 이런 뉴를 읽을 때 조금 웃겠습니다. 미국에도 비슷한 뉴스가 나오지만 사실로 조금 생각해보면 뉴스가 아니라 바로 엔터테인멘트 같아요.

매일 여러가지 범행이 이러나지만 평범한 범죄자가 유명해지지 않아요. 그렇지만 잘 생긴, 미래가 밝은 젊은이들 범행을 저지르면 유명해진다. 박시후는 유죄나 무죄는 알 수 없지만 미디어가 이런이야기를 좋아합니다… 평범한 사람의사건보다 흥미로운 것 같아요.

중국 유명한 여배우 성상납 논란

내가 항상 홀리우드나 다른 톱스타를 예배하는 문화를 비판하고 있다. 왜냐하면 유명하려고 하면 이렇게 행동하는 사람이 많다. 이런 논란 없어도 빈병처럼 내용이 없는 것이다. 그냥  외모 지상주의를 강조하는 마켓이다.

그래서 이런 뉴스를 읽을 때 놀랍지 않다:

중국 고위 관리가 출연 여배우에게 성상납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충격을 더하고 있습니다.

7일 중국의 각종 보도매체는 최근 인터넷에서 류즈쥔 전 철도부장이 드라마 신홍루몽 출연 여배우들로부터 성상납을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1일 하얼빈에서 열린 류 전 부장의 측근 재판 도중 이 같은 사실이 드러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신홍루몽에 출연한 주요 여배우 12명이 모두 성상납 대상이라고 밝혀 팬들을 경악케 했습니다.

특히 해당 작품에 여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바이빙을 비롯해 야오디, 탕이페이 등은 현재 중국의 신세대 톱스타로 손꼽히고 있는 상태.

매일경제

http://mbn.mk.co.kr/pages/news/newsView.php?news_seq_no=1301366

중국의 대기오염 문제가 악화하고 있다

내 생각보다 훨씬 더 나쁘다:

[타이베이 연합뉴스] 베이징을 비롯한 중국 중부를 뒤덮은 극심한 스모그 현상이 나흘째 계속되면서 호흡기 및 심혈관 질환 환자가 급증하고 마스크 품귀현상이 나타나는 등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베이징대(大) 병원 심장과 부과장인 딩룽징은 “대기 오염이 극심해진 지난 11일부터 병원 응급실에 오는 심장발작 환자 수가 대략 두 배가 됐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통신 등이 14일 전했다.

베이징 아동병원에서는 지난주 외래 환자의 30%가 호흡기 질환 환자였으며, 허베이·허난·장시성 등 스모그로 시달리는 여타 중부 지방에서도 어린이 호흡기 환자가 대폭 늘었다고 관영 인민일보가 보도했다.

베이징 시내의 지름 2.5㎛ 이하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12일 한때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치의 약 40배인 993㎍/㎥까지 치솟았다. 이날 오전 6시 현재도 500㎍/㎥의 극히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그린피스 동아시아 기후·에너지 캠페인 책임자인 리얀은 “베이징에서도 이 정도로 높은 대기오염 수준은 심한 것”이라고 말했다.

영남일보

지금 많은 사람들이 지구온난화에 대해 논의하고 있지만 보통 오염에도 큰 문제가 있다.

조금 재미있는 점은: 미국의 미디어에 나오지 않은 시사이다. 내가 보통 구글뉴스 웹사이트로 새로운 뉴스를 읽어보지만 이 이야기가 미국-영어 페이지에 나오지 않았다. 아마도 미국의 미디어가 이런 심각한 문제에 관심이 없는 것 같다. 아직도 그냥 센디 후크 학교 대학살에 대한 뉴스가 많이 나오고 있다.

식중독 인가?

좀 이상하다:

인천지역 학교 4곳에서 학생과 교사 313명이 식중독 증상을 보여 보건당국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어제(6일) 오전 인천 모 고등학교 학생 140여 명과 교사가 복통과 설사를 호소했습니다.

이후 인천의 3개 초등학교에서도 학생과 교사 160여 명이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학교 측이 인천시 교육청과 관할 보건소에 신고했습니다.

현재까지 입원한 학생이나 교사는 나오진 않았지만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열흘 뒤까지 급식을 일시 중단할 방침입니다.

SBS뉴스

진짜 식중독이라고 하면복통과 설사대신에 토하고 설사하는 것이다. 아마도 음식에 관련 사건이지만 바로 식중독이라고 하기 힘들거다.

아마도 대한민국의 학교가  교내 점심에 대한 더 까다로운  규칙이필요하는거요… ㅋ.

다문화 國軍 시대

한국은 이 시대를 많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이런 변형은 모든 사회에 좀 자연스럽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10년-20년동안 한국에서 특히 농부들이 한국 부인을 찾을 수 없어서 많은 외국인 여성들이랑 결혼했습니다. 대부분 이 부인들은 남동아시아에서 왔고 지난 해까지 그 ‘혼혈아’들은 군대 갈 수 없었서 좀 아쉽지만 지금 한국의 다문화 사회가 더 밝게 보일 수 있습니다: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에서 훈련 중인 한기엽(18) 부사관 후보생은 어머니가 일본인인 다문화 가정 출신이다. 한 후보생은 다음 달 4일 훈련을 수료한 후 부사관학교에서 12주 교육을 마치면 육군 하사로 임관한다. 다문화 가정 출신 부사관은 이번이 처음이다.

군 이 다문화 가정 출신 군(軍) 간부를 배출하는 등 본격적인 다문화시대에 접어들었다. 다문화사회로 급속하게 진행되고 있는 우리 사회의 변화 모습이 군에 그대로 반영되고 있는 것이다. 작년 1월 행정안전부가 조사한 ‘결혼 이민자 및 귀화자 자녀의 연령별 현황’을 보면 올해 징병 검사 대상자인 다문화 가정 출신 만 19세 남성 수는 1165명이다. 2019년엔 3045명으로 증가하고 2028년엔 8000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징병 검사 추이로 볼 때 2028년엔 다문화 가정 출신 현역병 수가 1만2000명을 넘어설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현재는 다문화 가정의 19세 남성 자녀가 징병 검사 대상의 0.3%에 불과하지만, 2019년 1%를 차지한다. 저출산으로 현재 30만명대인 19세 남성 인구가 20만명대로 떨어지는 2021년부터 이들이 사병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더욱 높아져 2025년 50명 중의 1명(2%), 2030년에는 22명 중 1명(4.6%)을 차지한다. 군 관계자는 “현재 군 입대자 중 다문화 가정 출신을 굳이 밝히지 않은 경우도 많아 실제 다문화 가정 출신 입대자는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현재 다문화 가정 출신 병사는 육군 179명, 공군 9명, 해병대 5명으로 집계됐다고 군은 밝혔다.

조선일보

‘다문화’ 시대라고 할 수 있는데 저에게 아직 그런 말이 조금 이상하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지금 ‘다문화’라고 할 수 있는데 사실은 한국인과 베트남인, 필리핀인, 중국인 등등이랑 결혼하고 아이가 태어나는 것은 아주 ‘다문화적’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한국의 문화가 빨리 익숙할 수 있고 그 아이들은 아마도 어느 정도록 엄마의 문화를 잘 알고 있지만 사실은 그 사람들도 벌써 한국인입니다.

미국인의 눈으로 보면 인종이나 혈통으로 국민이 되는 것이 아니고 그 사회의 문화를 익숙하는 것은 그 나라의 국민이 되는 것입니다. ‘다문화 가정’이라고 할 수 있지만 그 것은 그냥 차이점을 강조하는 사상입니다. 어차피 이런 구별 필요없다고생각합니다. 단지 엄마가 외국인 이라면 그 가정은 진짜 매우 다르다고 이라고 할 수 있습니까?

많은 사람의 상상보다 더 한국적인 가족들입니다.